본문 바로가기

벌새::Thinking

구글 광고글과 블로그의 斷想 中

요즘 블로그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고 정성을 들이는 사람들 중 상당수는 구글 애드센스인가 하는 광고를 달고 있습니다.

어차피 그것은 돈벌이 수단이고 자신의 블로그에 대한 투자를 어떤 수단으로 보상 받기를 원하는 사람의 심리인 것 같습니다.

그것에 왈가왈부할 이유는 절대 없지만, 오늘 어느 블로그의 글을 읽다가 피식 웃음을 지으며 창을 닫고 나와 이렇게 글을 하나 적어봅니다.

모 악성코드 치료 프로그램(현재 국내에서 개발되어진 무료 프로그램)에 대한 나쁜 기억과 본인이 느끼기에 비판적인 시각에 대한 글이었습니다.

그러면서 댓글을 쭉 내려 보다 구글 광고가 눈에 들어옵니다.

닥터 바XX스

저 프로그램에 대해 사용해 본 적은 한 번도 없고, 성능이나 영업 방식에 대해서는 익히 들은 봐 있습니다.

그렇게 악성코드 프로그램에 대해 비판적이고 공개적으로 "사용하지 마세요."라는 식의 글을 올리는 분이라면 당연히 익히 명성이 자자한 닥터 프로그램에 대한 구글 광고는 최소한 필터링을 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며 창을 닫고 나왔습니다.

좋은 블로그에 가서 좋은 글을 읽는 것은 참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이제는 구글 광고도 블로그를 분명 오염시키고 있고, 떳떳하게 광고를 클릭해 주기를 바란다면 최소한 글에 정성을 들이고 딸랑 동영상 하나 올리는 식의 글 목록 작성은 지양해야 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좋은 글을 읽는데 있어서 구글 광고가 얼마나 글을 망치고 있는지 본인은 모를겁니다. 좀 옆으로 치워주면 얼마나 고마울까요.

참 좋은 블로그에서 많은 다양한 이야기를 보다가 "아! 여기는 왜 구글 광고가 없을까?"하는 블로그를 볼 때면 이런 저런 생각이 드는 이유가 이제는 구글 광고도 여러분들이 그렇게 욕하는 스팸메일과 다를 봐 없을 정도가 된 것 같아 씁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