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지않는벌새 : Security, Movie & Society

대한민국 종교의 지역감정화 전략

벌새::Thinking
최근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새롭게 대한민국을 분열시키는 요소 중의 하나가 종교 문제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겉으로 드러난 이 문제의 중심에는 뉴라이트 단체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뉴라이트의 중심은 기독교 관련 종사자들이 핵심 인물로 언론과 정치권에서 두각을 보이며 반노골적으로 예수를 믿으면 대한민국이 선진국이 된다는 해괴한 논리를 내세우고 있다고 봅니다.

언제나 그렇듯이 세상에는 앞면이 있으면 뒷면이 있듯이 기독교와는 다른 색채를 가진 종교가 있으니 이는 불교라고 세상은 가리키는 것 같습니다.(실제로 기독교와 불교가 앙숙 관계라고는 이명박 정부 이전까지는 거의 느끼지 못했습니다. 일부 그릇된 시각을 가진 종교인의 짓으로만 보았지요.)

오늘 서울에서는 최근의 대한민국 정치권과 기독교에서 노골적으로 타종교에 대한 배척하는 태도에 대해 항의성 종교행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그렇다면 왜 갑자기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면서 우리나라에 종교전쟁(?) 양상으로 바뀌고 있을까요?

저는 그 이면에는 다음과 같은 앞으로의 대한민국 종교의 지역감정화를 만들기 위함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소위 과거 군사 독재 정권과 정치권(또는 씨족사회, 과거 신분제 왕족 등 다양한 변수)이 만들어낸 경상도 대 전라도의 대립처럼 기독교 대 불교의 대립각을 만들기 위한 포석작업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지금 우리나라의 정서상 기독교는 서양의 문화가 만들어낸 유산이며 불교는 중국에서 전래된 동양적인 문화 유산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대통령이 말하는 선진 일류국으로 가기 위해서는 서양의 문화, 가치, 언어 등으로 국민을 정신 개조해야 한다는 마인드가 가까운 교육에서부터 시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불교는 산 속에서 조용히 은둔하며 침묵하는 자는 이명박 정부의 정책에 암묵적인 지지자로 해석하는 일련의 사태와 같이 세상의 일에 나서기를 원치 않을지도 모릅니다.

이처럼 기독교를 중심으로 한 서양의 가치관을 바탕으로 차후 대통령 선거나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종교의 힘을 빌려 기독교는 가진 자에게 불교는 서민들에게... 이런 식으로 사회적 세뇌를 시킬 수도 있다고 보여집니다.

글을 쓴 내용이 다소 극단적인 생각일 수 있지만, 대한민국의 뿌리 깊은 지역감정처럼 기독교와 불교의 양분화 현상은 제2의 지역감정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소지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사람의 가슴 속에 있는 신앙심은 그 누구도 세뇌하고 강요할 수 없는 자유 중의 자유라고 봅니다.

종교가 정치화되고 자본과 섞이면 결국은 타락한 그들이 말하는 지옥 같은 세상이 될 뿐임을 아셨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