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벌새::Life

GoodBye WebMa! Hello Maxthon Browser!

컴퓨터에 설치한 프로그램 중에서 제일 바꾸기 어려운 제품이 웹 브라우저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인터넷을 처음 접하던 1990년대 중반 Netscape를 처음 접하였고 조금의 시간이 지나면서 Microsoft Internet Explorer로 정착을 한 것 같습니다.

IE 제품에 길들여지던 2000년대 중반경 처음으로 탭(Tab) 브라우저라는 개념을 도입한 새로운 형태가 출시되면서 IE 기반의 Avant 브라우저를 잠시 사용하면서 웹 브라우저의 다양함을 처음 접했습니다.

하지만 무언가 다양한 기능을 원했던 저는 중국에서 제작하여 한국어를 지원하는 Maxthon을 알게 되었고, 잠시 사용하면서 손에 익자 국내에서 제작한 유사한 형태의 WebMa 제품에 푹 빠지게 되었습니다.

잠시 또 다른 국내 IE 기반의 jwBrowser도 사용해 보았지만, 웹마의 기능은 언제나 저를 다른 웹 브라우저로 도망가지 못하게 끌어 당긴 것 같습니다.

그렇게 웹마 제품을 몇 년이고 사용하면서 나름대로 만족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다른 웹 브라우저에서 찾기 힘든 전체 소스보기 기능 때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또 하나의 웹 브라우저에 편식증(?)인 IE 기반으로 구성된 제품만을 사용한다는 점도 있습니다. 많은 분들은 최근에 인기를 얻고 있는 오픈소스 기반의 FirefoxGoogle Chrome 제품으로 이동을 하지만 개인적으로 웹마로 인하여 다른 엔진을 가진 제품으로 이동을 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이렇듯 IE 기반의 웹마를 사용하던 중 더딘 업데이트와 최근의 IE8 제품의 등장으로 인한 소소한 버그로 인하여 새로운 제품에 대한 갈증은 더해지면서 오랫동안 고민을 하던 중 이전에 사용하던 Maxthon 제품을 다시 이용해 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왜 파이어폭스와 같은 제품을 이용하지 않고 IE 기반의 웹 브라우저에서 빙빙 돌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글의 서두에도 말한 것처럼 다른 제품과는 다르게 손의 익숙함은 정말 버리기 어려운 무서움인 것 같습니다.

저의 저사양 컴퓨터에서는 크롬이나 Opera와 같은 제품이 실제 효율성이 뛰어나겠지만 미지에 대한 두려움 반, 과거에 대한 친근함 반으로 WebMa 제품과 이별하고 Maxthon 제품과 인사를 나눕니다.

나중에 웹마의 업데이트 동향을 지켜보며 이번에 설치한 제품이 저의 인터넷 습관에 잘 어울리는지 저울질 해 보아야겠습니다.